오늘 친구네 집들이 모임에 참석했다가 엄마가 보고파서 엄마집에 잠시 들렸다.
그리고 지금은 커피숍에서 멍때린체 커피를 축내는중 ...

최근 많은 고민들이 있지만, 늘상 그래왔듯 묵묵히 지나가야겠다. 아버지가 늘 그래왔던거처럼

나는 바보로 기억되길 바라니까
2015.12.26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