내가 너무 아끼고 사랑하는 갈매기집에 파트원들과 다녀왔다.

언제나 가도 맛있는 집!! ㅎ

언제나 고기는 내가 구워야 만족이 됨

오늘은 껍대기까지 달려줬다

2017.07.17 / 소금구이 갈매기살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