​아버지 묘를 새롭게 만들기 위해서 부안에 내려갔다.

대부분의 일은 기계로 했지만 그래도 할수 있는건 열심히 해야징..


부안 / 2017.07.16


동명항 / 2009.7.25

어딜가든 든든한 버팀목은 존재하니까..

동명항 / 2009.7.25

통통통통....

동명항 / 2009.7.25

동명항 / 2009.7.25

골라먹는 재미가 있었으니까..

정동진 / 2009.7.25

그날은 비바람과 함께, 파도가 엄청 치던 날이였다.

정동진 / 2009.7.25

정동진 / 2009.7.25

동생, 엄마, 아빠.. 우리는 가족


정동진 / 2009.7.25

세상에 나를 있게 해주신 소중한 분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