밥집이라기 보단 술집

2017.10.27 / 시청 십원집

건강하게 먹어야지 하면서 

기름을 콸콸콸 ㅎ


2017.09.09 / 용답동



문득 집에가다 하늘을 올려보니 이런생각이 들었다.
우와 날씨가 미쳤다

2017.09.16 / 용답동




2017.9.17 / 에슐리 한양대점



2017.9.20 / 충정로 팔색 삼겹살집

한명 빠졌을 뿐인데 이렇게 쾌적하다니


2017.8.29 /  소금구이 갈매기살

파트원들과 즐거운 번개


연어라는 녀석은 참 맛있다.

2017.7.23 / 우리집


새로온 채대리님과 작업을 마치고 한잔을 했다.

사실, 말주변이 별로 없어서 단둘이 술 먹는걸 참 어색해 하는 나이지만 지금은 그런 생각이 들지 않았다.

한잔이 절실한지 얼마였던가...

하지만, 결국 그 한잔은 혼자서 채웠다.

나란 녀석.. ㅎㅎ

2017.7.14 / 충정로, 용답동

내가 너무 아끼고 사랑하는 갈매기집에 파트원들과 다녀왔다.

언제나 가도 맛있는 집!! ㅎ

언제나 고기는 내가 구워야 만족이 됨

오늘은 껍대기까지 달려줬다

2017.07.17 / 소금구이 갈매기살

​아버지 묘를 새롭게 만들기 위해서 부안에 내려갔다.

대부분의 일은 기계로 했지만 그래도 할수 있는건 열심히 해야징..


부안 / 2017.07.16

+ Recent posts