간만에 술한잔이 생각이 났다.
요즘 내 생활은 너무 웃김 그자체이다.

8년을 지켜온 팀도 내가 자리를 비운지 두달만에 박살이 났다, 일은 벅차다라고 말할만큼 힘이 들고 그 만큼 내 삶에 여유는 점점 줄어들고 있다.

가정과 회사 모두 충실한 삶은 과연 존재는 할만큼 많이 버거울 때가 하루이틀이 아니다

그래도 짊어져야겠지.

아버지가 많이 보고싶은 밤이다.

+ Recent posts